통합검색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암의 병기

  • 요약병기(SEER)
    • 요약병기란
    • 요약병기범주
    • 일반적인 지침
    • 세부 지침
    • 병기결정법
  • 협력병기(CS)
    • 협력병기란
    • 일반 지침
    • T 범주
    • N 범주
    • M 범주
    • 부위특이요인
  • 그외 병기
    • AJCC Staging System
    • 결장과 직장병기
    • 전립선 병기
    • 부인과 병기
    • 흑색종 병기
    • 림프종 병기
    • 간 병기

요약병기범주

요약병기의 범주에 대해 상세하게 안내합니다.

home > 암의병기 > 요약병기 > 요약병기범주

요약병기코드

In Situ

Localized

Regional

Distant

Unknown

Distant (code 7)

Distant metastasis는 종양세포들이 원발부위로부터 유리되어, 신체의 여러 부분으로 이동해 새로운 장소에서 자라는 것을 말하며, remote, diffuse, disseminated, metastatic 혹은 secondary disease라고도 부른다. 원발장기와 인접한 장기가 침범되었을 경우 ‘Regional direct extension (code 2)’과 ‘distant metastasis (code 7)’ 를 구분하는 기준은 종양이 장기의 표면에 있는지 아니면 장기안에 있는지로 알 수 있다. 장기표면에 있으면 직접 파급된 것이고 장기내에만 있으면 혈행을 따라 전이되었음을 의미한다. 또한 Distant로 간주되는 용어는 hematopoietic, reticuloendothelial, immunoproliferative, and myelproliferative neoplasm 등이 있다. 또한 백혈병과 다발성 골수종은 진단 시점에서 파종되거나 원격전이 되었다고 할 수 있다.

암세포가 원발부위에서 전이되는 방법에는 4가지가 있다.

  1. 원발장기에 가장 인접한 장기의 조직을 넘어서 다른 장기로 확장
    • : 예를 들어 폐에서 흉막을 통과하여 뼈나 신경으로 확장된다.
  2. 림프관을 통한 이동
    • : 종양세포가 처음으로 drain되는 림프절을 통과하여 떠돌다 다른 림프절에 걸려 림프절내에서 자란다.

      이 그림은distant병기를 보여준다.distant 종양세포들이 원발부위로부터 유리되어, 신체의 여러 부분으로 이동해 새로운 장소에서 자라는 것을 말하며, remote, diffuse, disseminated, metastatic 혹은 secondary disease라고 부른다.

  1. 혈행성 또는 혈액을 통한 전이
    • : 원발종양내 혈관의 침입(정맥이 벽이 많아 동맥보다 더 침입하기 쉬움)은 종양세포나 종양색전등이 혈류를 따라 운반하는 것을 용이
        하게 하며, 이들은 떨어져 있는 다른 부위의 모세혈관이나 세동맥에 걸리게 되고, 이 부위에서 종양이 혈관벽을 뚫고나와 주위 조직에
        서 다시 자라게 된다.

      이 그림은distant병기를 보여준다.distant 종양세포들이 원발부위로부터 유리되어, 신체의 여러 부분으로 이동해 새로운 장소에서 자라는 것을 말하며, remote, diffuse, disseminated, metastatic 혹은 secondary disease라고 부른다.

  1. 체강(Body cavity)의 유출액을 통해서 퍼짐
    • : 악성세포는 원발종양의 표면을 파열시키고 흉강이나 복강 속으로 방출되며, 유출액 안에서 떠다니다 정착한 조직에서 다시 성장하기
        시작한다. 이러한 확산(spread)의 형태는 implantation 또는 seeding metastasis로도 부른다. 체강 내의 종양은 다량의 복수를 형성
        하게 되는데 복수는 제거하여도 다시 급속도로 축적된다.

이 그림은distant병기를 보여준다.distant 종양세포들이 원발부위로부터 유리되어, 신체의 여러 부분으로 이동해 새로운 장소에서 자라는 것을 말하며, remote, diffuse, disseminated, metastatic 혹은 secondary disease라고 부른다.